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KISA, 아프리카 권역 사이버보안 협력체계 구축 지원
김승희 객원기자 | 승인2017.04.20 12:27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은 아프리카 권역 국가들과의 사이버보안 협력 강화를 위해 가나의 수도 아크라 현지에서 ‘글로벌사이버보안협력네트워크(CAMP)* 지역포럼’과 ‘한국-가나 글로벌정보보호센터(GCCD)* 정보보호 공동세미나’를 19일과 20일 양일간 개최했다고 밝혔다.
  ※ CAMP(Cybersecurity Alliance for Mutual Progress)는 한국인터넷진흥원 주도로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을 위해 2016년 7월 출범하였으며,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중남미 등 37개국 49개 기관이 참여 중
  ※ GCCD(Global Cybersecurity Center for Development)는 글로벌 정보보호 협력 요청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개도국 역량강화 프로그램 전담을 위해 2015년 한국인터넷진흥원 내 개소


이번 ‘CAMP 지역포럼’은 2016년 CAMP 출범 이후 의장국인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아프리카 지역에서 개최하는 첫 글로벌 컨퍼런스로, 가나, 세네갈, 서아프리카경제연합, 나이지리아 등 CAMP 회원국 및 카보베르데, 시에라리온 등 CAMP 신규 회원가입 희망국가들이 참여했다. 주요 논의내용은 아프리카 ICT 및 사이버보안 국가별 정책현황, 역내 사이버 보안 공동 대응 등 권역별·글로벌 차원의 전략과제 및 협력방안이었다.


20일에는 가나정부 통신부(MOC) 등 사이버보안 담당 공무원 등에 한국형 사이버보안 체계, 침해사고대응 선진 기술 및 노하우를 공유하는 ‘한국-가나 글로벌정보보호센터(GCCD) 정보보호 공동 세미나’도 개최됐다. 특히, 전자정부 정보시스템 보안 등급제, 한국의 사이버보안 정보 공유체계(C-TAS), 침해대응센터의 취약점 대응절차 등이 사례 중심으로 소개됐다.


인터넷진흥원 박정호 부원장은 “아프리카 지역은 발전 잠재력이 큰 만큼 ICT 및 정보보호 역량 강화에도 큰 관심을 가진 곳”이라며 “CAMP 플랫폼 활용 및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사이버보안 역량을 강화하여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공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승희 객원기자  isra.sh@boan24.com
<저작권자 © 보안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희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회사명 : 주식회사 시큐리티미디어랩  |  서울특별시 은평구 서오릉로 186, 2층  |  대표전화 : 070-4716-8107  |  팩스 : 070-4716-8108
설립일 : 2015년 7월24일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5. 7. 14   |  등록번호 : 서울 아 03822  |  발행인/편집인 : 김용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욱
Copyright © 2017 보안24.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