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컨퍼런스/세미나
위기의 한국 제조업, 두 개의 돌파구 제시- 제조 서비스 융합 17%에서 50%로 -, - 스마트 공장, 클라우드로 탈바꿈하라 -
보안24 | 승인2017.12.27 20:32

KCERN(케이썬)은‘대한민국의 제조혁신 전략’을 주제로 12월 19일(화) 오후 2시 카이스트 도곡캠퍼스에서 공개포럼을 개최했다.

이민화 KCERN 이사장은“한국의 대기업과 중소기업 그리고 스타트업이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으며, 제조업 전반의 혁신이 필요하다.”라고 언급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한민국의 제조혁신 전략으로 “제품과 제조과정을 혁신하여 제품의 설계부터 폐기까지 제품의 생애가치 전반에서 가치를 창출하는 E2E(End To End)로 가야하며, 이를 통해 18%로 뒤쳐진 서비스의 생산성을 50%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이를 위해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 공장의 확산을 가속화하고, 데이터 기반의 제품과 서비스의 융합인 DPSS를 스마트 공장 프로젝트에 포함해야 하며,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도록 글로벌 경쟁력이 있는 산업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주제 발표 후 백만기 산업전략기회단 단장이 좌장으로, 강학주 울랄라랩 대표, 김원택 뉴욕주립대 석좌교수, 김은 ICT 협회 부회장, 이상훈 과학기술부 부이사관이 패널로 토론에 참여하였다.

백만기 산업전략기회단 단장은 “일본과 중국 사이에 샌드위치 상황인 한국의 제조업의 돌파구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대기업과 중소협력기업의 생태계인 제조혁신플랫폼만이 살길이다.”고 발언했다.

김원택 뉴욕주립대 석좌교수는 “가속화되고 있는 세상에서 미내 시나리오를 구성하는 서비스들을 정의하고 그 중에서 사용자들이 원하는 가치관과 공명하는 서비스를 구현하는 제품서비스시스템을 디자인개발 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김은 ICT 협회 부회장은 “현재 논의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존의 프로세스 혁신 중심 사고만으로는 우리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ICT 융합 기반의 새로운 제품 및 서비스 창출 중심으로 전환이 절실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상훈 과학기술부 부이사관은“제조혁신이 가져올 변화를 예측하고 이러한 혁신이 경제이익과 사회편익 증가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혁신친화적인 환경조성과 정책추진이 필요하다.”라고 발언했다.

2009년 설립된 KCERN(창조경제연구회)은 매달 국가 혁신을 위한 공개 정책 포럼을 개최하여 창업자연대보증 폐지, 공인인증서 폐지, 코스닥 분리, 크라우드 펀딩, 기업가정신 의무교육화, 클라우드 규제 완화, 지방 분권화, 네거티브 규제 패러다임, 벤처기업 투자 규제의 네거티브화, 교육현장 공공Wi-Fi 활용 논의 등 수많은 정책 혁신을 이끌어 낸 바 있다.

문의: 오지영 연구원(02-577-8301) kcern@kcern.org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28길 25 KAIST 205호 / 대표전화: 02-577-8301

보안24  tmvlem@boan24.com
<저작권자 © 보안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안24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 : 산업정보원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충훈로 72번길 11,113동 103호  |  대표전화 : 0507-1456-1987
사업자 번호 : 751-19-00643 |  대표이메일 : tmvlem@boan24.com |  대표자 : 박윤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윤재
Copyright © 2018 보안24.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