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전문가 컬럼
국가중요시설 방호, 어떻게 해야 하나?물리적 방호 Physical Security 체계의 변화와 혁신이 시급하다.
박윤재 편집위원장 | 승인2019.02.17 13:05
산업자원부 산하 비영리사단법인 보안설계평가협회 (www.sdna.co.kr)

 지난해 12월 19일 밤, 술에 취한 외국인이 00 공군기지의 3중 방호벽을 넘어 활주로까지 무단으로 침입하였다. 군사시설 방호의 허점은 군(軍)은 물론 이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입장에서도 심각한 사안이 아닐 수 없다. 이는 군의 기강 문제인가? 아니면 방호체계의 본질적인 취약점인가?

국가중요(보안)시설의 방호실태는 어떠할까? 인천항만을 통한 밀입국 사건 등이 간간이 보도되고, 고양 저유소 화재폭발사고가 발생했을 때에도 경비원의 역할은 없었다. 물리적 방호Physical Security 체계의 변화와 혁신이 시급한데, 그 과제는 무엇인가?

먼저, 시설 Site의 방호체계는 IoT, AI, 5G 등 혁신기술의 플랫폼임을 새롭게 인식해야 한다. 지능화 감시 장비와 센서, 통합관제시스템은 탐지역량을 극대화하고 실시간 대응을 가능케 한다. 따라서 탐지 확률과 지연시간을 극대화하는데 주안을 두고 혁신기술을 접목해야 한다.

둘째, 경비원 운용에 관한 패러다임의 전환이 요구된다. 경비원은 고가초소 위에서 망을 보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어떠한 위협에도 적시에 ‘대응’이 가능한 방호태세의 주역 Response team으로 자리매김 해야 한다.

셋째, 정부와 군은 모든 중요시설의 방호태세가 효과적인지 그 ‘유효성’을 평가해야 한다. 방호체계가 경비원, CCTV, IoT, 장애물, 조명, 건축, 통합 솔루션 등 매우 다양한 요소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점검표에 의한 지도방문이나 대항군을 운용하는 일회성 훈련으로는 체계적인 평가가 제한될 수밖에 없다. 여러 나라들은 이미 지형정보를 포함한 모든 보안 자산의 운용을 모델링하여 각각의 위협 시나리오를 모의실험 Simulation한 결과로써 유효성을 평가하며, 자산 운용을 최적화하고 있다.

이번 사건의 교훈을 되새겨 보고, 노출된 취약점을 보완해나가야 한다. 혁신기술을 접목하고, 경비인력 운용방식을 개선하며, 무엇보다 방호체계의 유효성 평가를 제도화해야 한다.

(사)보안설계평가협회 회장 정길현

박윤재 편집위원장  tmvlem@gmail.com

<저작권자 © 보안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윤재 편집위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내리고
신화시스템
로고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 : 보안24  |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46,(이앤씨드림타워 7차, 408호)  |  대표전화 : 0507-1456-1987 |  대표이메일 : tmvlem@gmail.com
제호 : 보안24 |  등록번호 : 서울 아05301 |  사업자 번호 : 198-88-01018 |  신문등록년월일 : 2018년 7월 13일 |  대표자 : 박윤재  |  발행인ㆍ편집인 : 박윤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윤재
Copyright © 2019 보안24.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