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안뉴스 국제뉴스
[통신One]철도 기관사 부족 독일, 난민과 이민자가 채운다
최민철 기자 | 승인2020.02.01 23:12

[편집자주]정통 민영 뉴스통신사 뉴스1이 세계 구석구석의 모습을 현장감 넘치게 전달하기 위해 해외통신원 코너를 기획했습니다. [통신One]은 기존 뉴스1 국제부의 정통한 해외뉴스 분석에 더해 미국과 유럽 등 각국에 포진한 해외 통신원의 '살맛'나는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현지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생생한 이야기, 현지 매체에서 다룬 좋은 기사 소개, 현지 한인 사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이슈 등을 다양한 형식의 글로 소개합니다.
 

 


(일메나우=뉴스1) 서양덕 통신원 = 인구 변화로 독일의 인력난이 날로 심각해지는 가운데 그 여파가 철도 기관사 일자리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독일 정부는 난민이나 이민자 중 일부를 선별해 교육시켜 모자라는 기관사를 채운다는 방침이다.

독일 각 지방정부는 철도 기관사 구인난에 대비해 수년전부터 기관사 양성 프로그램을 개설했다. 그 결과 2018년 독일 기관사(철도·전철·트램 포함) 수는 전년보다 7%, 2015년에 비해 12% 늘어났다.

지역 곳곳에서 기관사 양성과정을 운영하고는 있지만 그럼에도 수요에 비해 기관사 수는 턱없이 모자라다. 지난해 한 지역의 기관사 양성 프로그램은 100명 모집에 23명이 지원하는 데 그친 경우도 있었다.

오는 2027년까지 현재 일하는 철도 근로자의 40%가 정년퇴직하게 된다. 이처럼 대규모 인력 유출이 코앞에 닥치자 400개나 되는 독일 민영 기업부터 국영기업인 도이체반(DB)까지 인력 수급이 최우선 과제로 꼽힌다.

인구구조 변화라는 대세를 거스를 수 없는 상황에서 독일이 대안으로 찾은 방안은 이민자와 난민이다. 철도 기관사 외에도 의사, 간호사, 물리치료사, 기계전기 분야 공학자, 자연과학 분야 연구원 등도 부족한 상황인데 이들 업종 역시 활발하게 해외 인력을 끌어들이고 있다.

독일 바덴뷔르템뷔르크주는 기관사 양성과정에 뽑힌 이민자나 난민에게 매월 1인 2100유로(약 270만원)씩 지원하고 있다. 시리아, 스리랑카, 모로코, 튀니지 출신의 22~36세로 구성된 첫 이민자 교육생 15명은 이론 교육을 마치고 지난해 11월부터 열차 운행 실습을 하고 있다.

외국인 철도 기관사 교육은 보통 15개월 과정이다. 독일어, 수학, 과학, 철도 운행 이론 시험과 운행 실습까지 통과하면 정식으로 독일 철도 기관사 자격이 주어진다.

철도분야 인력난이 심각한 지역인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의 경우 기관사를 포함한 철도 전문인력을 키우기 위해 14개 민영 운송기업과 손잡고 'Fokus Bahn NRW'라는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다수의 중동지역에서 온 이민자들을 위해 아랍어 철도 교육 수업까지 따로 개설돼있다.

한편 지난 2018년 12월 의회를 통과한 '전문인력이주법'이 오는 3월부터 시행된다. 법에 따라 기존의 우선권 심사제도와 대졸조건이 폐지되면서 전문적인 능력을 가진 비 유럽연합(EU) 외국인들의 독일 취업장벽이 이전에 비해 낮아진다.

전문인력이 아니더라도 만 25세 이하의 미숙련 외국인은 독일어 수업을 받는 조건으로 독일에 입국해 직업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지는 등 노동 시장이 크게 개방되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내리고
신화시스템
로고
징코스테크놀러지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 : 보안24  |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46,(이앤씨드림타워 7차, 408호)  |  대표전화 : 0507-1456-1987 |  대표이메일 : tmvlem@gmail.com
제호 : 보안24 |  등록번호 : 서울 아05301 |  사업자 번호 : 198-88-01018 |  신문등록년월일 : 2018년 7월 13일 |  대표자 : 박윤재  |  발행인ㆍ편집인 : 박윤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윤재
Copyright © 2020 보안24.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